알투코리아부동산투자자문(주)

Column

홈 > Column > Column

제목 코로나19 이후 단독주택 관심 증가 작성일 2023.02.20
직상자 알투코리아 조회수 423

코로나19 이후 단독주택 관심 증가


코로나19로 인해 재택근무, 온라인 수업, 홈쇼핑, 홈트레이닝 등 집안에서의 활동이 늘어나면서 단독주택에 대한 선호도 증가하고 있다. 재택근무가 가능한 IT·미디어 분야의 청년층, 50~60대 전문직 종사자나 은퇴자, 반려동물 양육인구 등이 주 수요층이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2022년 1~7월까지 수도권에서 거래된 단독주택 매매거래량은 약 11천 건이며, 지역별로는 서울 2,874, 경기도 6,736, 인천 1,481건이다. 동 기간 아파트 거래량 6만 건 대비 18.5% 수준이지만, 작년 10.4%보다는 8%p 늘어난 수치이다. 물론 단독주택 거래량이 모두 마당과 전원생활을 꿈꾸는 탈아파트족의 거래는 아니다.

 

서울의 경우 단독주택 거래량 중 상당분은 임대용주택을 신축하거나, 재정비촉진지구 투자용 거래로 추정된다. 올해 단독주택 거래량이 많은 구는 관악구(227), 성북구(190), 종로구(174) 순이며, 이 중 성북구 성북동, 종로구 평창동 등 고급 단독주택지역 이외에는 관악구 신림동, 성북구 정릉동, 종로구 창신동처럼 소형주택 수요가 많고 재개발 사업이 추진 중인 지역들이다. 신축용 부지는 투자금액이 큰 반면, 거주용 주택은 대지지분이 작고 생활환경이 열악해 선뜻 구입하기 쉽지 않다. 올해 서울에서 거래된 단독주택의 평균 대지면적은 157, 한 채당 평균 매매가격은 181천만원으로 대지면적당 매매가격은 1,136만원/이었다.

 

반면 올해 경기도에서 거래된 주택은 대지면적 388, 매매가격은 5억 원이다. 거래량이 가장 많은 지역은 단연 양평군으로 올해 1~7월 거래량은 834건이며, 2021년에는 2,075건이 거래되어 수도권 전원주택의 메카라고해도 과언이 아니다. 서울과 인접하고, 산과 상수원보호구역이 많아 고밀도 개발이 제한된다. 전원주택지역으로 정평이 나면서 외지인 비중이 높다보니 지역민과의 갈등도 거의없다. 양평군에서 거래된 단독주택의 평균 대지면적은 521, 용적률 29.2%로 그야말로 마당 넓고 한적한 전원주택들이다. 매매가격은 약 39천만 원이었다.

 

다음으로 거래량이 많은 지역은 용인시(480), 화성시(449), 여주시(390) 등이다. 수도권 남부지역은 삼성전자 등 대기업과 판교테크노밸리의 IT기업이 위치해 젊은 직장인들이 많이 거주하고, 신도시와 택지개발지구가 인접해서 생활환경도 양호한 편이다. 용인시 처인구, 화성시 우정읍과 장안면, 여주시는 강천면, 대신면 등에서 거래가 많았다. 용인시 평균 거래금액은 64천만 원, 화성시 39천만 원, 여주시 27천만 원이었다.

 

마당있는 단독주택이 로망인 사람은 많지만 실행에 옮기는 경우는 드물다. 청년층은 단독주택 거주경험 부족으로 인한 불안감이 있고, 장년층은 어린시절 살았던 단독주택에 대한 불편한 기억이 있다. 아파트보다 가격상승분과 환금성이 낮아서 포기하기도 한다. 하지만 일자리의 변화와 IT산업 발달, 건강한 은퇴기간이 길어지면서 주택에 대한 소비형태도 다양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인프라 정비, 건축기술과 가전제품의 발달로 생활의 불편도 줄어들고 있어서 앞으로도 단독주택에 대한 관심은 꾸준히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알투코리아 부동산투자자문 김혜현 이사]